정창수의 나라살림 돋보기(2018320일 화요일)

1. 정부가 국민중심정부를 표방하며 예산편성·법제도 수립 때 국민참여를 확대하겠다고 합니다. 이런 내용의 정부혁신종합추진계획19일 확정했습니다. 국민 참여 예산제 도입, 국민예산바로쓰기 국민감시단을 광역지자체별로 모집하고, 국민 참여법령심사제를 도입하여 법제도 수립시 국민의견을 적용한다는 건데요. 이런 방향성은 좋습니다. 하지만 315일부터 개통된 국민참여예산 사이트는 아직 썰렁합니다. 먼저 선행되어야 할 것은 예산 정보를 이해하기 쉽도록 통합적으로 공개해야 참여가 확대되지 않을까요? 국민들은 시작했는지도 모르는 것 같습니다.

2. 문재인 대통령 공약으로도 나왔었고, 2018예산에서도 포함된 공공와이파이가 논란이 되고 있습니다. 통신비를 줄이기 위해 필요한 대책입니다. 시민단체들은 적극 환영하고 있습니다. 그런데 통신업계나 관련 전문가들이 정부예산걱정을 하며 회의론을 유포시키고 있습니다. 본인들의 매출이 줄어들 걱정을 하는 것은 충분히 이해합니다. 그런데 이건 일종의 견제 아닐까합니다. 참고로 현재 공용와이파이는 55천개, 상용은 37만개 중 25만개를 개방 중 이랍니다.

3. 2만원으로 다니는 개방형 사립유치원이 전국 최초로 대구에 등장했습니다. 위즈숲유치원(88)이라는 곳에 연간 4억원씩 지원한다는데요. 26만원에서 2만원으로 부담이 줄어든 학부모들은 참 좋겠습니다. 다만 기존의 유치원들이 비용을 줄이거나 불필요한 비용을 받던 부분을 조절하지 않고, 정부지원만 늘리면 손해는 결국 납세자의 몫이 아닐까 합니다. 고통분담도 해야 하지 않을까요.

4. 한국거래소를 공공기관으로 지정해야 한다는 법안을 채이배 의원등이 제출하려 합니다. 지정해제 후 예산이 방만하게 운영된다는 지적이 많기 때문인데요. 거래소 관계자들은 공공기관 지정 해제 전이나 별 차이 없는 통제를 받고 있다며 반대하고 나섰습니다. 그렇다면 그분들은 왜 반대할까요. 국정감사를 받지 않고 기재부의 통제 하에만 있으면 아무래도 편해서 그렇겠지요.

5. 정부가 정부혁신 종합계획에서 사회적 가치를 1순위에 두어 삶의 질 향상을 도모하겠다고 합니다. 사회적경제활성화에 재정을 투입하고 예비타당성조사에 사회영향평가요소를 도입해 현재 항목인 경제성, 정책성, 지역균형발전 항목 외에 추가하겠다고 합니다. 당연히 그래야지요.

6. 이번 추경에서 체감실업률이라는 항목이 이슈가 되고 있습니다. 야당이 국제비교가 안되는 항목이므로 이를 근거로 하는 것에 대해 비판하는 것인데요. 현재 국제통계기준으로 하면 8%대인데, 불신이 생기자 도입한 것이고 현재 22%랍니다. 문제는 미국과 우리만 쓴다는 것인데, 미국 좋아하시는 분들이 이건 또 반대하네요.

7. 평창올림픽, 축제가 끝나자 운영비문제가 불거지고 있습니다. 45억 적자라는데요. 강원도는 국비지원을 요청합니다. 안됩니다. 그러면 다른 지역과의 형평에 논란만 가중시킬 뿐입니다. 월드컵도, 아시안게임도 지원하게 될 수도 있습니다. 한편 올림픽잉여금으로 하자고 하는 주장도 있습니다. 그건 인프라와 시설비용을 뺀 순수한 대회비용의 흑자입니다. 제발 속이지 말아주세요.

8. 울산동구청 공무원520명이 부여로 연수를 떠난답니다. 현대중공업이 있는 동구는 2만영이 실직하고 인구가 급감하고 있는데요. 주민들이 반발하고 있답니다. 13천 만원이 얼마 되지 않는다고 생각하겠지만 세금 내는 사람들 기분도 고려하는 눈치라도 있는행정이 되었으면 합니다.

정창수(나라살림연구소장)

Posted by flashfres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