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앵커> 한국은행뿐 아니라 다른 금융 공공기관들도 비슷합니다. 회사들은 이게 다 직원들 위한 거라고 해명을 하고 있지만, 세금으로 운영되는 공공기관인 만큼 서민들이 박탈감을 느끼지는 않을지도 생각해봐야 한다는 지적입니다. 

(중략)

[이왕재/나라살림연구소 부소장 : (주거비 지원) 예산이 국회 승인 사안이 아니기 때문에 법률적으로 제어할 방법은 없습니다.] 공공성이 강한 기관들인 만큼, 사회적 위화감을 키우지 않도록 엄격한 지침을 마련해 관리해야 한다는 지적이 나옵니다. 

출처 : SBS 뉴스





Posted by flashfres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