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3.5.21[대한상공회의소] 최근 해운업계의 경기동향과 경영애로 조사.pdf

대한상공회의소가 국내 해운업체 99개사의 지난해 공시자료를 분석한 결과에 따르면, 지난해 영업이익이 전년대비 감소한 기업이 55개사였고, 평균 감소폭은 146%에 달한 것으로 집계됐다.

- 영업이익이 줄어든 업체들의 지난해 평균매출액은 전년대비 5.6% 줄었으나 매출원가와 판매관리비는 각각 0.1%, 6.8%씩 증가함. 해운업체 99개사의 유동비율을 살펴보면, 전체기업의 75.8%가 100% 미만을 기록했고, 56.6%는 지난해 유동비율이 전년대비 악화된 것으로 나타남.

- 이같은 해운업 경기불황은 당분간 이어질 전망임. 최근 국내 해운업체 175개사를 대상으로 긴급설문한 결과, 최근 경영상황에 대해 ‘좋지 않다’라는 답변이 63.4%로 ‘보통이다’(31.4%)이라는 응답과, ‘좋다’(5.2%)라는 답변을 크게 앞섬.

- 해운경기 회복시점을 묻는 질문에도 ‘내후년에나 좋아질 것’이라는 기업이 44.0%, ‘내년 하반기’를 꼽은 기업이 28.6%로 부정적인 의견이 대다수인 가운데, ‘올해 안에 회복될 것’이라는 응답은 3.5%에 그침.<‘내년 상반기’ 14.3%, ‘기타’ 9.6%>

- 최근 경영애로요인으로 응답기업들은 ‘경기둔화로 인한 물동량 감소 및 매출부진’(68.0%), ‘유가 등 운영원가 상승’(41.7%), ‘자금유동성 확보’(35.4%)를 차례로 꼽았으며, 정부정책과제로는 ‘원리금 상환, LTV 적용기간 유예’(49.1%)를 첫 손에 꼽았고, 이어 ‘정부의 선박매입, 대출상환 보증 등 유동성 확보를 위한 지원’(35.4%), ‘선사 공기업, 조선소, 금융기관이 공동 참여하는 합작선사 설립’(11.4%), ‘전문인력 양성 지원’(1.7%), ‘선사간 M&A 지원 등을 통해 대형화 유도’(1.1%) 등을 제시함.

Posted by flashfresh

 

2013.4.24[대한상공회의소] 중·일관광객 방문동향과 향후과제 조사.pdf

대한상공회의소가 최근 인바운드(외국인관광객 유치) 매출액 상위 60개 여행사를 대상으로 실시한 ‘중·일관광객 방문동향과 향후 과제 조사’에 따르면, 골든위크 기간 일본인들의 한국관광 예약률이 작년보다 ‘줄었다’는 응답이 93.1%에 달했다. <‘작년보다 늘었다’ 3.4%, ‘작년과 비슷하다’ 3.4%>

- 여행사들은 일본인 관광객들이 줄어든 요인으로 ‘북한리스크’(58.6%), ‘영토분쟁 등 한일관계 악화’(27.6%), ‘엔저현상’(13.8%) 등을, <‘기타’ 0.0%> 중국인 관광객들이 늘어나는 요인으로 ‘인접국이라 비용·시간 측면에서 편리해서’(59.0%), ‘K-POP등 한류열풍’ (41.0%)등을 꼽았음. <‘기타’ 0.0%>

- 한국관광의 만족부문에 대해서는 일본인 관광객들은 ‘쇼핑’(79.3%)과 ‘먹거리’(72.4%)에 만족을 표시했고, 중국인 관광객들은 ‘쇼핑’(84.6%)과 ‘관광지볼거리’(61.5%)에 대한 만족도가 높은 것으로 나타남. <복수응답>

- 외국인관광객 유치 확대를 위한 정책과제로 여행사들은 ‘관광산업에 대한 지원 확대 및 규제 완화’(41.7%), ‘쇼핑·한류·의료 등 복합관광 활성화’(26.7%), ‘올림픽, 엑스포 등 전략적 육성정책’(15.0%), ‘관광 인프라 확충’(11.7%), ‘한국관광 홍보 및 동북아 역내관광 촉진’(1.7%) 등을 꼽았음.<기타 3.3%>

- 관광업계의 과제로는 ‘관광 서비스의 질 개선’(40.0%)이라는 응답이 가장 많았으며 이어 ‘투숙료 등의 가격경쟁력 제고’(30.0%), ‘매력적인 여행프로그램 개발’(23.3%), ‘마케팅 강화’(6.7%) 등의 순이었음.

 

Posted by flashfresh

 

2013.4.10[대한상공회의소] 2013년 24분기 기업자금사정지수(FBSI) 조사.pdf

대한상공회의소는 최근 전국 500개 기업을 대상으로 ‘2013년 2분기 기업자금사정지수’를 조사한 결과, 2분기 전망치가 ‘95’로 7분기만에 최고치를 기록했다고 밝혔다.

- 기업규모별로는 ‘대기업’(101)이 ‘중소기업’(94)보다, 업태별로는 ‘제조업’(96)이 ‘비제조업’(94)보다 자금사정이 나을 것으로 조사됨. 업종별로는 ‘정보통신’(102)과 ‘석유화학’(101)이 기준치를 웃돌며 자금사정이 나아질 것으로 기대됨. 반면, ‘자동차·부품’(98), ‘기계·금속’(97), ‘섬유·의류’(93), ‘건설’(89), ‘조선’(87), ‘철강’(86)은 기준치를 다소 하회함.

- 한편, 2분기 자금사정이 악화될 것이라는 기업 190개사에게 자금난이 얼마간 지속될 것으로 보는지 묻자, ‘1년~3년미만(44.4%)’을 꼽은 기업이 가장 많았고, 이어 ‘3년~5년미만’(31.4%), ‘6개월~1년미만(17.8%), ’5년 이상‘(5.2%) 등의 순으로 조사됨.<‘6개월 미만’ 1.2%>

- 기업 자금난 해소를 위한 정책과제로는 ‘정책자금 지원확대’(41.6%)과 ‘기준금리 인하’(21.4%), ‘신용보증한도 및 총액대출한도 확대’(19.6%), ‘직접금융(주식·회사채) 활용환경 개선’(11.8%), ‘금융기관 대출태도 완화’(5.6%) 등을 차례로 꼽았음.

 

 

Posted by flashfresh

2013.3.26[대한상공회의소]전세가격 상승의 영향과 시사점 조사.pdf

대한상공회의소가 최근 수도권 전세세입자 600명을 대상으로 ‘전세가격 상승의 영향과 시사점’을 조사한 결과, 집값하락과 전세금 상승으로 전세보증금 회수에 불안감을 느끼는지에 대해 응답자의 과반이 ‘그렇다’(51.7%)고 답했고, ‘아직은 괜찮지만 집값 추가하락시 보증금 피해가 우려된다’는 답변도 33.5%에 달하였다.

- 불안감에도 불구하고 세입자 5명중 1명은 별다른 대책을 마련하지 못하고 있었음. ‘확정일자, 전세권 등기, 보증보험 가입 등 임차보증금 손실에 대비한 대책이 있는지’를 묻자 응답자의 21.3%가 ‘없다’고 답함. <‘안전조치 했다’ 78.7%>

- 보증금 안전조치를 취하지 않은 이유로는 ‘보증금 피해를 걱정할 정도로 집값이 떨어질 줄 몰라서’(52.7%), ‘방법을 잘 알지 못해서’(40.0%), ‘전세계약시 선순위 채권이 이미 있어 해보았자 소용이 없을 듯해서’(7.3%) 등을 차례로 답함.

- 전세가격 안정을 위해서는 ‘내집마련 지원 확대’(47.6%)가 필요하다는 의견이 가장 많았으나, <‘주택임대사업 활성화’ 22.6%, ‘정부의 개입확대’ 15.5%, ‘주택공급 확대’ 14.3%> 현행 내집마련 지원정책에 대해서는 ‘부족하다’(51.5%)는 답변이 ‘충분하다’(8.8%)는 응답보다 많았음. <‘보통이다’ 39.7%>

- 불만사항으로는 ‘일반대출과 별 차이 없는 금리 수준’(44.4%), ‘까다로운 대출요건’(16.2%), ‘주택대출 소득공제 미흡’(15.4%), ‘현실과 맞지 않는 청약제도(13.9%) 등을 차례로 지적함. <‘기타’ 10.1%>

 

 

 

Posted by flashfres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