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30705 [삼성경제연구소] 최근 국내외 경제현안 진단.pdf

 

삼성경제연구소는 보고서를 통해 세계 및 국내의 6대 경제현안을 점검함으로써 하반기 경기흐름을 판단하고 시사점을 도출하였다.

- 국내외 6대 현안으로 첫째, "미국의 양적완화 축소가 임박했나?", 아직은 미국경제 회복기반이 취약한 점을 감안하면 2013년 말로 지연될 전망임. 둘째, "유로지역의 긴축에서 성장으로", 전후 최악의 경기침체와 실업난으로 인해 긴축완화가 불가피하며, 이는 유로지역 경제회복과 세계경제 안정에 기여할 전망임. 셋째, "일본의 아베노믹스 효과는 지속될까?", 단기적으로는 성장률이 상승할 전망이나, 중장기적으로는 장기금리 상승 등 부작용 우려. 넷째, "중국, 소비주도 성장은 가능할까", 도시화, 사회보장 확대, 중산층 증가 등으로 소비 주도 성장으로 점진적 전환이 가능할 전망임. 다섯째, "엔저 리스크가 한국경제에 미칠 영향은?", 아직은 감내할 수준이나, 향후 엔저를 기반으로 한 일본기업의 경쟁력 강화가 더 큰 위협임. 여섯째, "만성질환 가계부채, 치료법은 없나?", 가계부채 문제의 근본 해법인 부채 축소조정이 쉽지 않은 데다, 부채 축소는 소비를 제약해 경제성장에 부담으로 작용됨.

- 2013년 하반기 한국경제는 소폭 개선된 경기흐름이 기대되나, 많은 불안요인들이 잠복해 있어 주의해야 함. 여전히 금융시장에 취약하며, 소비 및 투자심리 위축, 가계부채 문제, 엔저 현상 등 잠재적인 위험요인에 노출되어 있음. 따라서 정부는 일자리 창출, 주택시장 활성화 등으로 소비를 촉진하고 기업활력을 제고하는 한편, 금융시장 안정화 노력도 지속해야 함. 중장기적으로 창조경제 실현을 위해 노력하면서 지속가능한 성장체제로의 전환 목표로 경제체질 개선에 나서야 함

 

 

 

Posted by flashfresh

 

2013.4.26[삼성경제연구소] 사회공헌의 흐름 '자선'에서 '박애'로.pdf

삼성경제연구소는 보고서를 통해 마이클 트레이시의 경쟁력 이론을 응용하여 비영리기관들을 프로세스, 서비스, 고객관계 관점에서 분석하고 그 성공 비결을 살펴보았다.

- 아라빈드 안과병원은 돈이 있는 환자들에게 진료비를 받고 가난한 환자들을 무상으로 진료하는 새로운 개념의 병원으로 가난한 환자들에게 무료진료를 확대하기 위한 수술 프로세스 표준화, 안과수술의 핵심 재료인 인공수정체를 최소가격에 생산하는 기관을 설립하여 수술 비용을 혁신적으로 절감했으며, 내전으로 피폐해진 방글라데시의 현실을 개선하고자 설립된 브락은 빈민 구제를 목표로 차별화된 서비스를 적극적으로 개발 제공하여 세계적으로 영향력 있는 NGO로 성장함. 그라민은행은 무담보소액대출 사업을 통해 주거, 교육, 문화 등 다양한 분야에서 극빈자들의 삶의 질을 향상시키고 있음.

- 사례연구에서와 같이 박애사상을 제대로 구현하고자 하는 비영리기관들은 체계적이고 조직적인 활용이 필수적이라는 사실을 인식하고 기업의 경영기법이나 노하우를 적극적으로 도입할 필요가 있음. 다만, 효율성을 추구하는 과정에서 비영리기관의 사명이나 박애정신이 훼손되지 않도록 유념하고 단기적.일시적 활동보다 문제의 근본적 해결을 위한 장기적.지속적 '투자'에 집중하는 것이 중요함.

 

Posted by flashfresh